상단영역

본문영역

여수시민협,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공개촉구 집회 예고

23일, 27일 두 차례 집회로 '선진 시의회 실현' 요구

  • 입력 2022.09.22 13:24
  • 기자명 조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수시의회 전경 ⓒ조찬현
▲ 여수시의회 전경 ⓒ조찬현

여수시민협은 여수시의회 행정사무감사 7일 전체과정 공개 촉구를 요구하는 시민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시민행동은 시정전반에 대한 질문과 답변을 위한 2차 본회의 날인 23일 오전 9시 30분 1인시위와 각종 안건 처리를 위한 3차 본회의 날인 27일 오후 1시 30분 두 차례에 걸쳐 행해진다.

이들은 여수시의원에게 행정사무감사 전체 과정 공개와 생방송, 현장방청, 회의록 게시로 선진 시의회를 실현하라고 촉구할 예정이다.

여수시민협은 “26명 전체 시의원 공개질의서 답변결과 13명이 찬성하고 나머지 대다수 의원이 시의회 결정에 영향을 받는 상황에서 김영규 의장의 올바른 결단을 기대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7일 중 겨우 2일 강평과정 공개 결정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전체 과정을 공개해야만 시의 현안과 문제점을 확인할 수 있고 의회의 전문성을 가늠할 수 있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며 “내부 논의 결과 시민들의 뜻을 담아 7일 전체과정 공개 촉구 시민행동을 결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촉구집회는 그 동안의 경과보고, 시민발언, 구호, 피켓 시위 등으로 진행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여수시민협은 매년 행정사무감사 방식을 일대일 면담방식에서 회의방식으로 전환하고 인터넷 생방송과 회의록 공개를 요구해왔다.

지난 8월에도 전남북 36개 지역의 행정사무감사 방식 정보공개 결과를 근거로 ”지방의회 초기부터 일대일 면담 방식으로 진행하면서 한 번도 시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회의록조차 없는 지역은 전남북 11개 시 중 여수시의회가 유일하다.“며 ”이는 시민의 알권리를 심각히 제한하는 후진적인 운영방식“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여수시민협은 ”국회 국정감사도 전체공개하는데 여수시의회가 전체공개를 못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짬짬이, 깜깜이 감사를 그만하고 전체과정 공개로 투명한 여수시의회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여수넷통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