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민주노총 여수시지부, "사고 난 금호석유화학, 전면적 안전진단 실시해야"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
안전점검 특별법 제정 촉구

  • 입력 2022.09.22 17:39
  • 수정 2022.09.22 18:32
  • 기자명 전시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

민주노총 여수시지부가 금호석유화학(주) 여수고무제2공장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해당 공장에서는 22일 싸이클로헥산 혼합물이 누출되어, 증설작업에 투입된 플랜트건설노동자 45여명이 가스를 흡입했다. 이 사고로 구토 등 이상증세를 보인 14명이 병원에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보도자료에서 “하루가 멀다않고 터져나오는 여수산단 사고속보는 심장이 내려앉는 공포”라며 “큰 사건이 일어나기까지 다수의 사고 조짐과 경미한 사고가 발생한다는 하인리히의 법칙을 기억하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외에도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지난 2월 11일 발생한  여천NCC 열교환기 교체 작업중 발생한 폭발사고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4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지 7개월이 넘어가도록 고용노동부와 경찰청은 산업안전보건법과 중대재해처벌법, 업무상과실치사 등 그 어느 것도 확정하지 못하고 검찰에 사건을 송치조차 하지 않고 있다.

여수산단 안전사고는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5월 31일에는 수소제조 관련 업체인 덕양에너젠 사무동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3명이 다쳤으며 8월 31일에는 한화솔루션 TDI 공장에서 염화수소와 폐가스가 누출되어 노동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으나, 인접 공장에는 정보를 제때 공유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되었다. 지난 9월 3일에는 여수산단에 스팀을 공급하는 데이원에너지의 고압스팀라인 배관이 폭발하는 사고로 인접해있던 배관이 파손되며 열분해가솔린과 1급 발암물질인 페놀이 누출되는 사고가 있었다.”라고 그간 여수산단에서 발생한 사고를 짚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이라며 여수산단 전면적인 안전진단과 노후설비교체, 안전점검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보도자료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여수넷통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