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쓰레기장 방불케하는 상포지구... 송하진 시의원, "여수 정치의 자화상"

제223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
"여수시, 시민 혈세 낭비하고도 죄의식 없어" 비판

  • 입력 2022.09.24 16:19
  • 수정 2022.09.25 18:25
  • 기자명 전시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여수시의원이 정기명 시장에게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송하진 여수시의원이 정기명 시장에게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미평.만덕.삼일.묘도)이 상포지구 행정소송 패소와 관련해 정기명 시장과 시집행부의 입장 및 향후대책을 물었다.

송 의원은 지난 21일 제223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상포지구 인허가 특혜 논란은 수년이 지났음에도 매듭지어지지 않고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는 형국”이라며 “명확한 책임 규명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날 송 의원은 “지난 6대 여수시의회 상포지구 실태 파악 특별위원회 활동 결과 여수시가 국제자유도시개발에 허가해준 조건부 시설이 졸속 부실공사로 판명이 났음에도 여태껏 정상화를 위한 어떠한 노력조차 없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사실”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수시가 상포지구 행정소송에서 패소한다면 오로지 인허가를 목적으로 졸속으로 조성된 도시기반시설을 전면 다시 시설하여야 하는데 150억원 이상의 혈세가 고스란히 투입되어야 할 판이다. 우려했던 일이 결국 현실이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송 의원은 정 시장에게 “수십 년째 방치되어 불모지처럼 전혀 관리가 되지 않는 상포지구를 한 번이라도 가보셨는지 궁금하다”며 “최근 상포지구에는 나대지에 온갖 쓰레기들이 방치되어 있고, 버려진 컨테이너, 폐선박, 각종 폐자재가 나뒹굴고 있어 마치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며 현실을 알렸다.

 

송 의원에 따르면 2026년 세계섬박람회 주무대인 진모지구와 맞닿은 돌산 상포지구 인근에는 청솔아파트와 주택가, 리조트 등이 밀집해있음에도 안전조치나 CCTV도 설치되지 않았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상포지구 패소로 150억원의 시민 혈세가 낭비될 형국에 놓여있다”며 “소송에 져서 수백억 원의 혈세를 날려도 죄의식조차 느끼지 못하는 여수시 행정은 누가 보더라도 비정상”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상포지구는 여수 정치의 일그러진 자화상”이라 진단하며 “지금이라도 책임자들에 대한 응당한 책임추궁과 함께 필요하다면 구상권 청구 등의 법적 조치를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송 의원은 시정부에 상포지구 승소를 위한 구체적 대책마련을 요구하며 시정질문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여수넷통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